캣점핑

밥하기가 귀찮고 매일 끓여먹는 라면도 질릴때가 있다.
전날 남은 숙취 때문에 만사가 귀찮고 해장이 급한데 먹을것이 마땅치 않다.
여유가 있으면 삼선짬뽕이라도 하나 시키고 밥하나 더 시키면 되는데
이상하게 짬빠름한 짜장면이 먹고싶을때가 있다.
물론 해장에 짬뽕도 좋지만 짜장면도 괜찮은것 같다.
다만 먹을때는 좀 힘들어도 먹고나면 속이 편안해지기 때문이다.
고민끝에 드디어 결정을 내리고 주문을 하려고 전화를 한다.
짜장면 한그릇을 시키려는데 도저히 참지 못하고 짬뽕밥도 시켰다.
전화를 끊고 후회했지만 배달이 오자 잘했다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대부분 중국집에서 밑반찬으로 단무지와 양파를 주는데
짬뽕밥을 시키면 김치도 함께 주기 때문에 반찬이 늘어나 기분이 좋았다.
쓰린속을 부여잡고 짬뽕국물을 마시며 개운한듯 밥을 말아 먹어본다.
역시 해장에는 매콤한 해산물 육수가 좋은것 같았다.
그렇게 먹다보니 어느덧 함께 시킨 짜장면이 불었을까 걱정이 된다.
하지만 매콤한것과 함께 먹으면 본연의 맛을 느끼지 못할것 같아
일단 짬뽕밥을 어느정도 먹고 냄비에 옮겨 담아 따로 보관한다.
드디어 먹고 싶던 짜장면을 비벼서 단무지와 함께 먹어본다.
언젠가 맛있게 먹는 개그맨이 국물을 몇숟갈 넣어 비벼 먹으면 더 맛있다고 해서
그렇게 해봤지만 내 입맛에는 역시 짜장 본연의 맛이 가장 맛있는것 같다.
그러나 두그릇을 먹기에 너무 벅차고 배가 불러오기 시작한다.
이대로 버리기에는 아까워서 저녁에 다시 먹으려고 식초를 몇방을 떨어 트리고
랩으로 동봉하여 냉장실에 보관해 보았다.
그리고 남은 짬뽕밥을 데우고 렌지에 짜장면을 데워 계란 후라이와 함께 먹었다.
의외로 불지도 않았고 바로 시켜먹은것 보다는 덜하지만 먹을만 했다.
면이 분다는 말은 요즘에는 흔하지 않는 것 같다.
밀가루가 변한 것인지 남은 면을 렌지에 돌려도 꽤 먹을만 했다.
이제 무엇을 시켜먹을지 고민하지 말고 두그릇 다 시켜서 먹을 것이다.

카테고리의 다른글

Comment +0

음식물 쓰레기를 뒤적거리거나 봉투를 띁고 있는 모습에
화를 내는 사람도 있지만 가엽다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길고양이가 도심에서 살아가기란 여간 힘든것이 아니다.
우리가 버리는 상한 음식이나 남긴 음식물을 먹으며 버티고
염분이 함유되어 먹으면 안되지만 어쩔수 없이 배를 채우기 위해 먹고 있다.
가여운 생각에 가끔 남게 되는 고기나 사료와 물을 준적이 있다.
오염된 식수를 마시는 것이 안타까워 먹을것과 물도 매일 주었다.
다음날이면 챙겨준 사료와 물이 줄어든것이 보였고
여러번 밥을 주다 보니 드디어 사료를 먹고 있는 길고양이를 볼수 있었다.
마치 하얀색과 검은색 얼룩덜룩한 무늬가 있는 고양이 였는데
의외로 덩치도 컷고 야생의 습관이 남아 있어 다가서면 경계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매번 집앞에서 나를 기다리는건지 밥을 기다리는건지 자리잡고 앉아 있었다.
밥을 주면서 오라고 해도 다가오지 않았고 내가 들어가야 그제서야 와서 밥을 먹는다.
오랜시간은 아니지만 얼마정도 밥을 주다보니 집 앞에 무언가 축쳐저 있는 것이 있었는데
자세히 보니 들쥐를 한마리 잡아서 자기딴에는 고마움의 표시로 물어다준것 같았다.
가끔 길고양이에게 밥을 주면 무엇인가 물어온다는 말을 들은적이 있다.
그런데 이 녀석은 들쥐를 한마리 물어다 놨는데 그것이 고마움의 표시인지
아니면 장난치려고 놔둔것인지 알수는 없었지만 나는 고마움의 표시라고 생각한다.
길고양이는 영역에 따라 살아가는 동물이라고 한다.
어느순간 출산을 했는지 어린 고양이 한마리를 함께 데려와 밥을 먹고 갔었다.
그러다 자기의 구역을 넘겨주고 다른곳으로 갔는지 요즘에는 도통 보이지 않는다.
그들이 길에서 태어나고 싶어서 태어난것이 아닌데 구박하지 말고
가엽다는 생각으로 조금 더 따뜻하게 대해줬으면 좋겠다.

카테고리의 다른글

Comment +0

원래 집에서 사용하는 평범한 청소기가 있다.
다만 몸집이 좀 크다고 해야하나 노줄도 길어서 무겁긴 하다.
매번 커다란 몸집의 청소기를 옮기며 바닥을 닦는것이 여간 힘들지 않다.
솔직히 아주 작은 공간의 더러운 먼지만 치우기에 너무 번거로워서
많이들 사용한다는 핸디형 청소기를 알아보았다.
일단 무선과 유선 두종류로 되어 있었다.
노줄이 없고 몸집도 작기 때문에 가격도 2만원에서 5만원사이였다.
일반적인 청소기 가격에 비해 많이 저렴한 편이였다.
하지만 장단점 확연히 구분되었는데
대부분 핸디형과 스틱형을 공용으로 사용할수 있었다.
철봉을 사용하면 흔히 사용하는 스틱형으로 사용할수 있고
빼버리면 작은 핸디형 청소기로 사용할수 있다.
무선을 사용하면 선없이 청소를 할수 있어 간편하고 편할것 같았다.
그러나 무려 8시간을 충전하면 10분정도만 사용할수 있기 때문에
매번 충전기에 꽃아 두어야 하는 단점이 있다.
그리고 충전식 배터리를 사용하기 때문에 흡입력이 많이 약하다고 한다.
반면 유선 청소기의 경우 선이 있다는 단점이 있다.
그러나 충전을 하지 않아도 되고 흡입력이 무척 강하다고 한다.
무선의 경우 흡입력이 약한 만큼 소음도 적은데 유선은 빨아들이는 힘이 강해
소리도 시끄러워 밤에는 사용할수 없을것 같다.
장단점을 비교하여 자신에게 원하는 제품을 구입하면 좋겠지만
두가지의 장점만 합쳐진 충전시간도 짧고 흡입력도 강하면서
소음도 적은 핸디형 청소기가 있으면 좋을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카테고리의 다른글

Comment +0